2008.11.18 15:56

dazed korea #08. 12 art without limits



함께 사는 남자가 무릎 꿇고 쪼그려 앉아있는 제 새우등에 대고 말했습니다. “지금 벌 서냐?” 다리에 막 쥐가 나려던 참이었습니다. “시끄러. 원래 창작은 원래 고통스러운 거라고.” 귀찮게 굴지 말고 볼 일 보시라는 의도를 담아 뒤통수로 대꾸했죠. 실은 누군가 지켜본다는 사실이 좀 민망했던 겁니다. 두 달 전 에디터스 노트에 잠깐 언급했듯이, <데이즈드>를 만드는 내내 아티스트에의 열망에 시달리곤 합니다. ‘시간만 남아돈다면 이런 아트쯤은 나도 할 수 있겠다’ 싶은 교만도 생겼었죠. 그리하여 ‘ART WITHOUT LIMITS’라는 이 달 주제에 맞춰 한번 시도해봤습니다. 결과는? 보시다시피! ‘아무나 하는 아트’가 아니라는 사실을 제가 증명해보였다는 데 의의를 두겠습니다. 하지만 다행이지 않습니까? 제가 그림까지 잘 그렸다면, 아트 신은 ‘새로운 늙다리 신예의 등장’으로 잔뜩 긴장해야 했을 테고 잡지계는 팔방미인 에디터 한 명을 잃는 치명적인 손실을 감수해야 했을 테니까요. 하하. 진담 조금 버무린 99% 농담인 거 아시죠?

유머러스한 사람이 좋습니다. 개그 프로그램이나 버라이어티 쇼 프로그램에 난무하는 그런 유치한 말장난 말고, 조금 더 섹시하고 고차원적인 유머를 구사하는 사람 말이죠. 지켜봐야 할 노릇이지만, 미국 대선 당선자 버락 오바마는 그런 면에서 호감이 갑니다. 뉴욕에서 열린 얼스미스 자선행사 연설을 통해 그는 이런 어록을 남겼죠. “내 강점은 겸손함이고 약점은 지나치게 멋지다는 것이다.” 이런 세련된 유머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저라도 기꺼이 한 표 날렸을 겁니다. 부디 미국 대다수 국민들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이 잘생긴 흑인 대통령이 집권 내내 증명해 보이길 오지랖 넓게 기원해 봅니다.

유머러스한 사람 한 명 더 있습니다. 바로 이 달부터 새로 합류하게 된 박인영 피처 디렉터입니다. <세븐틴> <아레나> 등을 거쳐 <어퓨> 피처 디렉터로 활동했던 그녀는, 미모와 지성을 제외한 모든 면에서 저보다 월등한데다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유머 감각을 지니고 있는 에너제틱한 기자입니다. 그녀 탓에 눈가 주름이 몇 개 더해졌지만 또 그녀 덕에 <데이즈드>가 내용면으로나 구성면으로나 보다 컬러풀해졌습니다. 별다른 부연 없이도 이번 호 지면들의 소소한 변화를 통해 그녀의 영향력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겁니다. 

2008년의 마지막 호입니다. 연말 결산이나 크리스마스, 송년회 파티 등을 위한 정보는 지면이 아까워 생략했습니다. 그런 이슈를 원하신다면 다른 잡지들을 권해 드립니다. 어느 잡지 하나 빼놓지 않고 정성껐 다뤘을 테니, 무엇을 집으시건 큰 불편 없으실 겝니다. 대신 12월에 어울리는 ‘풍성한’이라는 수식어는 <데이즈드>가 지속적으로 시선을 두는 ‘패션+아트’에서 발견하실 수 있을 겁니다. 이건 진담인데, 이번 달 <데이즈드>는 정말 근사하네요. 포토팀, 아트팀, 편집팀 그리고 우리의 모든 조력자 여러분, 당신들은 정말 ‘Best of best’ 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3
2008.09.18 13:55

Dazed Korea, 10월호 'Over The Top' Issue



데이즈드 코리아 10월호 'Over The Top' 이슈에는 배우 김혜수의 화보 및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그리고 배우 김혜수에게서 영감을 받아 수많은 작가들이 작업을
보내왔는데, 그 가운데 양찬우 프로듀서는 특이하게도 악보를 보내왔습니다.
매거진에는 악보만 실려 있는지라, 이곳을 통해서 여러분에게 매드 소울 차일드(양찬우 프로듀서)가
작업한 트랙을 공개합니다. 

[##_Jukebox|ik360000000000.mp3|in the air (for kim hye soo mix).mp3|autoplay=0 visible=1 color=black|_##]
Trackback 0 Comment 0
2008.05.28 20:53

온스타일에 방영된 <데이즈드>


Trackback 0 Comment 0
2008.05.23 12:18

데이즈드 파티 관련



http://blog.naver.com/stuntb79 

시간들 나시면 한번씩들 봐주세요 ^^
퐈려했던 그날의 무드....



Trackback 1 Comment 1
2008.04.22 22:07

WANTED 광고를 보고 찾아오신 젊은 열정들께


많이 부족하고 어색한 <데이즈드> 한국판의 첫 호를 구입해주시고,
또한 이곳까지 찾아와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언젠가, <데이즈드> 한국판이 이렇게 어설프고 촌스러울 때가 있었어" 라고
하하 웃으시며 회상하실 수 있는 그날이 꼭 오도록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그러니, 결코 어떤 상황에서든지, <데이즈드> 창간호를 잊지말고 챙겨두시길.

어렵게 주소까지 입력하시어 찾아와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방명록 비밀댓글을 통해 웹 포트폴리오 페이지 주소를 남겨주세요.
단 한곳도 소홀히 않고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 04
<데이즈드> 편집팀 일동 드림
Trackback 0 Comment 2
2008.04.11 17:17

두둥~ 카밍쑤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2 Comment 2
2008.04.11 16:11

마돈나 바비


Madonna Barbie
by rowenatrue


 

4월 20일 창간을 앞둔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 코리아.
본사 사이트인 www.dazeddigital.com을 들렀다가 재미있는 기사를 발견했다.

창간호는 커버를 비롯해 무려 44페이지를 마돈나에게 할애했다.
 그녀의 인터뷰는 물론이고 그간 한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녀의 은밀한 아카이브가
대! 대! 대! 공개된다.

위 동영상은, 이렇게 지면으로 담지 못하는, 젊은 아티스트의 작업물을
마돈나 이슈와 함께 온라인을 통해 공개한 것이다.

짧고 굵은 마돈나 애니. 잘 만들었다.
27살의 놀기 좋아하는 영국 처자 로웨나(Rowena)의 습작.
그녀의 희망사항은 마이클 잭슨이나 프린스, 브리트니 등의 컴백 앨범으로
위와 같은 '짓거리'를 해보는 것이라고.

자세한 인터뷰는 아래.


Q&A with Rowena

How old are you? 
27

How long have you been making films?
Painting turned into film five years ago

What nationality are you?
British.

Where are you based?
London, Hackney.

Why film? 
Anything can happen. It is its own world.

How would you describe your style?
Playful, stop-motion, theatrical, retro, candy colours to monochrome.

What inspires you at the moment?
Crazy Knitting (particularly food and utensils), the miniature, rear projection in old movies, wind up toys, robots, fast cars, fashion, Japan.

Were you interested in Fashion and film when you were growing up?
Ive always loved dressing up. We had a huge dressing up box with head dresses, costumes and sparkly things. Would religiously watch cartoons each morning with my brother ? Dennis was a favourite

What was your favourite outfit from your youth?
My rubber ducky swimsuit

What is your dream commission?
A Michael Jackson, Prince or Britney animated comeback video could be fun.

Who are your favourite film makers and why?
At the moment I’m loving Nagi Noda. She plays with animation and the way everything is real with no camera trickery, just incredible sets and props.  Jan Svankmajer has always been a favourite ? I love his ‘Alice’ film. His surrealism constantly keeps you intrigued. I love the dark humour of Tim Burton and the playfulness of Michel Gondry. Sergio Leone must be mentioned. Completely brilliant.

Are you involved in any projects at the moment?
Im shortly going to be working as Animator/Designer at Mr & Mrs Smith in Soho.

What are your plans for the future?
Making work I'm proud of and travelling the world.


Trackback 0 Comment 0
2008.03.20 00:24

daz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0 Comment 1
2008.03.16 23:41

매거진 얼리어답터 관련



매거진 얼리어답터 모집 안내를 보시고 방문하신 분은,
오른편 사진 밑에 있는 공지 사항 체크하시고
방명록에 비밀글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